자율주행 패스트트랙 사업 본격화, 3년 간 289억원 투입

최태우 / 기사승인 : 2019-08-26 07:19:59
  • -
  • +
  • 인쇄
과기정통부·산업부, 자율차 주행·검증 SW 개발 및 기술 표준화 실증 추진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자율주행기술 고도화 및 표준화 수립을 위해 힘을 모았다. 3년 간 289억원을 투입해 비정형 환경에 대응 가능한 주행·검증 소프트웨어 개발 및 차량제어 솔루션·기술실증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양 기관은 22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에서 자율주행 ‘패스트트랙(Fast-Track) 사업’ 기술협의체 킥오프(Kick-off) 행사를 열고 협의체 간 운영 및 협력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자율주행 패스트트랙 사업은 범부처에서 기획 중인 자율주행 기술개발 혁신사업 추진에 앞서 신속한 개발 필요성이 있는 자율주행 분야에 대해 과기정통부와 산업부가 연구개발(R&D)을 수행-연계하는 기술개발 사업으로, 3년 간 4개 부처(과기정통부, 산업부, 국토부, 경찰청)별로 추진된다.


과기정통부는 국내 비정형 주행환경을 포함하는 다양한 환경에서의 센서 성능과 주행 특성을 모사하는 소프트웨어(SW) 기술 개발을 추진한다. 2021년까지 118억원을 들여 비정형 주행환경에서도 안정적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SW, 자율주행기능 검증 시뮬레이션 SW를 개발하게 된다.


산업부는 자율주행차 인공지능(AI) 구동에 필요한 컴퓨팅 모듈과 인지-통신-제어기술 확보와 실증에 나설 전망이다. 수요처 요구에 맞춰 설계구조를 가변할 수 있는 대응형 컴퓨팅 플랫폼 및 AI 컴퓨팅 기술, 차량제어 솔루션, 기술실증과 국내외 표준을 도출 부문에 171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날 행사에서 기술협의체는 양 부처의 패스트트랙 사업 간 성과연계 방안과 범부처 자율주행 기술개발 추진방향에 대해 논의했다.


김정원 과기정통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자율주행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의 집약체로서 이종 산업 간 융복합이 필수인 분야”라며 “부처 한 곳에서 모든 것을 다 할 수 없다. 범부처 간 협력이 무엇보다 강조돼야 한다”고 말했따.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미래차에 대한 국가적 지원과 민간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기술협의체가 구심체가 돼 자동차-정보통신 업계가 자율주행 분야에서의 기술 협력과 융합이 가속화되기를 기대한다”며 유기적인 협업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