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 단말·라우터로 기업망 접속 Ok”…KT, 5G 워크플레이스 기술 개발

한지선 / 기사승인 : 2019-08-21 10:10:56
  • -
  • +
  • 인쇄
[사진=KT]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앞으로는 노트북(랩톱)으로 기업 LAN에 손쉽게 접속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별도의 VPN 솔루션 없이 기업데이터 암호화로 사내망 접속도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KT는 21일 노트북에서 5G 단말을 통해 기업망에 접속할 수 있는 ‘5G 워크플레이스(WorkPlace)’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유선 기업 LAN과 다르게 스위치/백본 등 고비용의 장비를 구매하지 않고 복잡한 유선 배선을 완전히 걷어낼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별도의 장비 도입없이 기업망의 클라우드화를 통해 기업이 필요한 시점에 이동성을 보장하고 유무선 통합 보안서비스를 지원한다는 게 사측이 내세우는 기술적 강점이다.


KT 5G폰이나 5G라우터만 있으면 사내와 동일한 유무선 통합IP 보안 정책을 적용할 수 있으며 별도 VPN 솔루션 없이 기업데이터 암호화를 통해 기업망에 연결할 수 있게 된다.


KT는 해당 서비스와 같이 B2B 차별화 서비스를 통해서 기존의 기업전용LTE로 달성한 무선 B2B 시장 우위를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또 5G 오픈랩 혁신 인프라를 바탕으로 젠시스템, 멕서스, 헬릭스테크 등 역량 있는 강소기업과 지속적인 R&D 협력으로 생태계 구축에도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선우 KT 융합기술원 인프라연구소장은 “5G 기술을 고객의 모든 사무공간 및 제조공간에 적용해 업무 모빌리티와 망 안정성이 강화된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게 됐다”며 “다양한 기업 상품에 5G가 융합된 유무선 통합 기업 인프라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기업시장을 이끌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