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사업 강화하는 LG전자, SKT와 5G 클라우드-로봇 연동 추진

최태우 / 기사승인 : 2019-06-25 12:05:25
  • -
  • +
  • 인쇄
각사 추진하는 5G B2B, 로봇사업서 시너지, 기술·서비스 고도화 협력도
사진은 지난 3월 미국 텍사스 오스틴에서 열린 사우스바이사우스웨스트(SXSW) 현장에 전시된 LG전자의 클레이 케어봇 [ITBizNews DB]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LG전자와 SK텔레콤이 5G 클라우드 기반 로봇개발을 추진한다. 초저지연 특성을 갖춘 5G 모바일엣지컴퓨팅(Mobile Edge Computing, MEC)과 클라우드를 활용, 다양한 환경에서 활용할 수 있는 로봇개발 및 사업화를 추진한다는 게 핵심골자다.


SK텔레콤은 5G 기반 기업시장(B2B) 확대 부문에서, LG전자는 전사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로봇시장에서 기술-서비스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양사는 25일 LG전자 가산 R&D캠퍼스에서 이 같은 내용에 합의하고 ▲5G-ICT 융합 초저지연 로봇 클라우드 ▲물리보안·안내서비스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eSpace) 제작 로봇 개발을 추진할 것을 밝혔다.


양사는 우선 5G를 통해 로봇과 클라우드를 연결한다는 계획이다. 로봇-클라우드 연결로 원격으로 로봇 이용에 필요한 기능을 다운로드하고 업데이트 할 수 있으며 로봇 설계도 단순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로봇-클라우드 간 연결에는 SK텔레콤의 5G MEC가 사용된다. 5G 기지국, 교환기에 설치된 소규모 데이터센터를 뜻하는 MEC로 데이터 전송시간이 빨라지고 처리과정에서의 지연을 줄일 수 있게 된다. 데이터가 오가는 전송구간에는 SK텔레콤의 양자암호기술도 적용된다.


이외에도 5G 로봇 클라우드에 지난해 SK텔레콤과 자일링스가 공동으로 개발한 ‘인공지능 추론 가속기(AI Inference Accelerator, AIX)와 SKT 인공지능 클라우드(SKT Cloud for AI Learning, SCALE) 기술도 적용, 차별화한다는 계획이다. 클라우드의 기능이 향상되면 로봇의 정보처리 성능을 개선할 수 있으며 다수의 로봇 간 연동도 가능해진다.


SK텔레콤은 ADT캡스의 물리보안 서비스와 로봇 간 적용도 추진하면서 보안·시설물 이상 탐지 기능도 강화할 방침이다. 아울러 현실공간을 가상화하는데 필요한 공간정보, 정밀사진 수집을 통해 가상공간 서비스도 출시할 계획이다.


(왼쪽부터)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 [사진=LG전자]

◆5G B2B 시장확대, 로봇사업 다각화 시너지 효과 기대감
양사는 5G 인프라와 로봇 간 융합을 통해 각각 추진하고 있는 사업부문에서 시너지 효과가 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초고속·저지연 특성을 활용한 5G 기업시장(B2B) 공략을 추진하면서 다각적인 사업 확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LG전자도 전사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로봇사업도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전자는 홈·안내·청소·산업용로봇 등 다양한 환경에 적용할 수 있는 로봇개발에 적극 나서고 있다.


관련 기업들과의 협업도 진행 중이다.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 2019 현장에서는 네이버랩스와 고정밀 위치·이동플랫폼인 xDM(eXtended Definition & Dimension Map) 적용을 위한 기술협업을 발표한 바 있다.


지난달에는 가정용로봇을 포함, 스마트가전에 탑재되는 AI칩도 개발했다. TSMC 파운드리 공정으로 출시되는 AI칩에는 영상 왜곡을 보정하는 이미지 프로세싱과 3차원 공간인식정보생성(SLAM)을 위한 공간인식 엔진도 탑재됐다. 자체 AI플랫폼인 씽큐(ThinQ)와 연동하면서 스마트가전, 로봇서비스 경쟁력 확보에 나서고 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