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드리버, 벡터와 ‘오토사’ 표준 OTA 업데이트 시작

최태우 / 기사승인 : 2018-05-21 10:04:42
  • -
  • +
  • 인쇄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윈드리버가 21일 벡터(Vector)와 협력을 기반으로 오토모티브 소프트웨어(SW) 라이프사이클 관리 솔루션 ‘윈드리버 헬릭스 엣지 싱크(Wind River Helix Edge Sync)’를 통해 오토사(AUTOSAR) 규격을 준수하는 OTA 업데이트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헬릭스 엣지 싱크는 벡터의 ‘플래시 부트로더(Flash Bootloader)’와의 사전인증을 통해 제공된다. 플래시 부트로더는 오토사 규격을 준수하는 전자제어장치(ECU)의 플래시메모리를 재프로그램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백터 플래시 부트로더(Flash Bootloader) 블록다이어그램

차세대 커넥티드카의 SW가 고도로 복잡해진 현재 새로운 종류의 SW 버그와 보안 공격으로 지적재산권(IP) 침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SW의 최신성과 안전성, 보안성을 유지하기 위한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많은 자동차 제조사는 문제 해결하기 위해 차량의 사전생산(pre-production) 및 사후생산(post-production) 단계에서 SW의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OTA 업데이트 기술을 도입하고 있는 추세다.


김계남 윈드리버 아태지역 개발 총괄 이사는 “인포테인먼트와 텔레매틱스의 업데이트에 집중됐던 OTA 기술이 차량 내 모든 ECU 업데이트에 적용되는 추세”라며 “윈드리버는 벡터와의 협업을 통해 개방형 표준을 지원하며 보다 안전하고 경쟁력 높은 엔드-투-엔드 솔루션 이점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