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화와 접점, 개방을 포괄하는 차세대 AI 전략 추진한다”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9-06 14:10:36
  • -
  • +
  • 인쇄
LG전자 박일평 CTO, “연결성 확대가 인공지능(AI)의 확장 견인할 것”

▲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I) 박일평 사장 [사진=LG전자]

“진화(Evolve), 접점(Connect), 개방(Open)을 포괄하는 차세대 인공지능(AI) 전략으로 초연결시대에 맞춤화된 인공지능(AI) 기술 확산에 집중할 계획이다.”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I) 박일평 사장이 5일(현지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되는 국제가전전시회(IFA 2019) 현장에서 밝힌 기술 비전이다. 고도화된 AI로 상호연결성을 가속화하고, 오픈 생태계를 견고히 구축해 나가면서 가치있는 AI 서비스·제품 구현에 나서겠다는 의지다.

박일평 사장은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LG 미래기술 좌담회(LG Future Talk powered by IFA)’의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에서 AI와 연결성을 주제로 발표에 나서며 자체 구축한 AI 브랜드이자 플랫폼인 씽큐(ThinQ)의 제품 확대 계획을 밝혔다.

그는 “그간 씽큐는 LG전자의 가전과 서비스를 의미했다면, 이번에 재정의되는 씽큐는 IoT 제품 모두를 포함하면서 범위가 확대된다. 무선 연결성을 활용해 원격으로 클라우드 기반의 AI 서비스 구현도 가능해진다”고 설명했다.

서비스를 통해 축적된 데이터가 쌓이면서 고도화되는 AI의 특성을 활용한 기술 고도화에도 집중할 계획임을 밝혔다. 특히 지난 5월 신경망프로세스(NPU) 블록(LG뉴럴엔진) 탑재된 AI 시스템온칩(SoC) 개발을 시작으로 스스로 학습-추론하는 온-디바이스(On-Device) AI 구현에 최적화된 기술 고도화 및 서비스·제품 개발에 나서고 있다고 부연했다.

◆연결성 가속화가 AI 가능성 확대로, "3대 개방형 전략 확대할 것"
박 사장은 “연결성을 통해 사용자가 어디에서나 편한 서비스를 제공받는 시대가 도래하고 있다”며 “스마트TV, 냉장고, 자동차, 건물 등 주변의 모던 것이 접점으로 동작하면서 상호연결되면서 다양한 사회적가치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음성명령 기반의 AI가 더 풍부해지면서 새로운 가능성이 확대되기 위해서는 영상지능이 뒷받침돼야 한다”며 영상지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3D카메라를 활용한 영상지능인 ‘씽큐 핏(ThinQ Fit)’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사용자가 옷을 입은 상태에서도 사용자의 신체를 정확하게 계측하고, 데이터를 기반으로 가상 아바타를 생성하는 기술로 디지털사이니지나 스마트폰에 적용할 수 있는 AI 기술이다.

오픈 생태계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현재 추진하고 있는 3대 개방형 전략(오픈 플랫폼/커넥티비티/파트너십)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앞서 LG전자는 자체 임베디드 운영체제(OS)인 웹OS(webOS)의 소스코드를 지난해 오픈소스로 공개한 바 있다. 지난달에는 씽큐도 AI 개발자가 활용할 수 있도록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를 배포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