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바이톤, 통합 IVI 개발협력 ‘맞손’…전기차·모빌리티시장 공략 시동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1-08 16:13:04
  • -
  • +
  • 인쇄
통합 IVI 공동 개발, ICT-자동차 서비스 영역 시너지 확대 노린다
▲ (왼쪽부터) 바이톤 다니엘 키르헤르트 CEO, SK텔레콤 유영상 MNO 사업부장 [사진=SK텔레콤]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SK텔레콤과 전기차기업 바이톤(Byton)이 차세대 전기차 시장과 모빌리티서비스 확대를 위한 전방위 협력에 나선다.

SK텔레콤은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2020 현장에서 SK텔레콤 유영상 MNO사업부장과 바이톤 다니엘 키르헤르트 CEO가 참석한 가운데 바이톤의 한국 출시 전기차 대상 양사의 포괄적인 협력을 골자로 하는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 협력은 차량 내부 통합 인포테인먼트시스템(IVI)의 개발-적용과 마케팅 부문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진행된다.

바이톤은 BMW, 닛산 등 글로벌 완성차기업 출신 핵심인력이 2017년 홍콩에 설립한 전기차 기업이다. 지난 9월 SUV 엠바이트(M-Byte) 차량 생산을 위해 국내 자동차 부품업체인 명신과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하고 한국시장 진출을 준비 중이다.

현대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전세계 커넥티드카 시장은 올해 1200억달러(약 135조 원), 국내 시장도 2조6000억원 수준까지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자율차 시대를 앞두고 차량에서 즐길 수 있는 인포테인먼트 부문에 다수 기업들이 개발에 뛰어들고 있다.

양사는 한국 소비자를 위한 차세대 IVI 발굴에서부터 개발, 차량 적용까지 디지털 서비스 전반에 걸친 협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자사의 통합 IVI 서비스가 48인치 곡선형 터치 디스플레이와 같은 디지털 활용 환경을 갖춘 바이톤 차량과 접목되면서 시너지가 일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이번 협력을 소비자의 자동차에 대한 개념이 기존의 이동수단을 넘어 스마트디바이스(Smart Device)로 나아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양사는 전기차 판매와 사후서비스(A/S) 분야에서도 자사 보유 채널을 활용한 협력을 추진할 것에 합의했다. 가입형 모빌리티서비스와 같은 소비자에게 혜택이 되는 신규 서비스와 상품 개발에도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유영상 SK텔레콤 MNO사업부장은 “글로벌 전기차 시장의 기대주인 바이톤과의 협력은 ICT 분야와 자동차 영역 간 본격적인 크로스오버를 상징하는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다니엘 키르헤르트 바이톤 CEO는 “소비자의 다양한 인카(In-Car) 디지털 경험을 위해 SK텔레콤과 관련 서비스 개발에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