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두산퓨어셀,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시스템 개발·실증 ‘맞손’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8 14:26:03
  • -
  • +
  • 인쇄
▲ 현대자동차와 두산퓨얼셀이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시스템의 공동개발을 추진한다. [사진=현대자동차]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현대자동차와 두산퓨얼셀이 친환경 분산발전 및 수소사회의 비전 구현을 골자로 하는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시스템의 공동개발 및 실증을 추진한다.


현대자동차와 두산퓨얼셀, 울산테크노파크(울산TP)는 7일 현대자동차 의왕연구소에서 현대자동차 전략기술본부 미래기술연구실장 오재혁 상무, 두산퓨얼셀 R&D/신사업본부장 문상진 상무, 울산테크노파크 우항수 에너지기술지원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마이크로그리드용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 실증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체결을 시작으로 변동부하 대응이 가능한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시스템에 대한 실증과 분산발전 신규 사업 모델을 발굴 및 개발을 추진할 전망이다.

공동으로 실증을 진행할 수소연료전지 발전시스템은 현대차의 고분자전해질 연료전지와 두산퓨얼셀의 인산형 연료전지를 결합한 하이브리드타입으로 시스템이 구축되는 울산TP가 인프라 공사와 운영·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현대차는 이번 두산퓨얼셀과의 협력을 계기로 ▲발전용 연료전지 보급 활성화 ▲전력수급 불균형 해소를 위한 분산발전 산업 육성 ▲수소산업을 포함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수소연료전지 분산발전시스템은 필요한 시기에 즉시 출력을 조절하는 것이 가능하므로 최근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태양광, 풍력과 같은 친환경 신재생에너지에 의한 전력수급 변동성 및 전력망 불안정성을 해소할 수 있어 수요가 점차 증가함은 물론 수소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현대차는 앞서 지난해 12월부터 울산TP에서 울산시와 상호협력을 통해 발전용 연료전지 시스템 실증을 진행 중이다. 지난 4월에는 동서발전·덕양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울산화력발전소 내 연료전지 발전 설비 시범 운영을 추진한 바 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