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서 가격 감소세가 자율차 기술 견인, ‘일반-프리미엄차 간 차별화 요인’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1-19 10:45:40
  • -
  • +
  • 인쇄
▲ [source=keysight]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인간의 개입 없이 완전 자율주행기술을 구현하는 하드웨어(HW) 탑재 차량이 5년 후 5.4배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센서 가격은 채산성에 맟줘 비용이 점차 감소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감소폭이 높지 않아 일반-프리미엄 자동차 간의 기능적 차별성이 두드러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19일 가트너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인간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하는 HW 탑재 차량은 2018년 13만7129대에서 2023년 74만5705대로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자율주행차 총 증가량은 33만2932대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총 증가량은 자율주행용 HW가 탑재된 차량 대수의 연 증가량을 뜻한다. 실제 차량의 판매 대수를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 자율주행이 가능한 차량의 총 대수가 얼마나 증가했는지를 알 수 있는 지표다.

성장세는 자율주행 기술 관련 규제를 가장 먼저 도입한 북미와 중화권, 서유럽국가에서 뚜렷하게 나타날 것으로 예측했다.

자율주행차는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상업용 자율주행차의 총 증가량은 동급의 소비자용 자율주행차 판매량과 비교할 때 절대적으로 낮은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 부문에서 인간의 감독 없이 자율주행을 구현할 수 있는 HW를 탑재한 차량의 수는 2020년 32만5682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지만 상업 부문 자율주행차 대수는 1만590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 2018년-2023년 자율주행 가능 차량 총 증가량 [가트너 자료인용]

생산 준비를 마친 자율주행차의 합법적인 운행을 허가하는 규정이 있는 국가는 없다. 이는 자율주행차의 개발과 이용에 큰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가트너는 지적했다.

조나단 데이븐포트 가트너 애널리스트는 “기업은 인간의 감독 없이도 자율주행차를 운행하는 것이 합법이라고 확신할 수 있을 때까지 자율주행차를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며 “수 년의 시간이 걸릴 수도 있겠지만, 자율주행차 이용을 둘러싼 표준화된 규정이 많아질수록 자율주행차의 생산과 출시는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2026년에 이르면 자율주행 기능을 구현하는데 필요한 센서의 비용이 2020년 대비 약 25%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허나 감소세가 있다 하더라도 센서 비용은 여전히 과도하게 높은 수준으로 유지될 것으로 예상돼 향후 10년간 고급 자율주행 기능은 프리미엄 차량이나 모빌리티 서비스 차량에만 제한적으로 제공될 것으로 전망된다.

조나단 데이븐포트 애널리스트는 “고급 자율주행 성능을 갖춘 연구 개발용 로보택시(robo-taxi)는 대당 30만에서 40만달러에 달한다”며, “이러한 고급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센서인 첨단 라이더 디바이스는 개당 최대 7만5000달러를 호가할 수도 있다. 평균 소비자용 자동차 가격의 두 배인 셈이다. 이 때문에 현재로서는 고급 자율주행차 기술을 주류 시장에서 쉽게 볼 수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율주행차의 인지 시스템 개발에 막대한 투자가 이뤄지고 있다. 현재 50여개 기업들이 상용화 수준의 안전성을 구현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며 2025년이 돼서야 이러한 시스템들이 인간 운전자보다 나은 성능을 구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윈드리버, 벡터와 ‘오토사’ 표준 OTA 업데이트 시작2018.05.21
윈드리버-현대오트론, 자율주행차 세이프티 플랫폼 공동개발 추진2018.08.27
너바나(Nervana) 신경망 칩 내세운 인텔, “더 늦기 전에 주도권 확보”2019.08.21
고집적 16나노(nm) FPGA 공개한 자일링스, “성능·대역폭 이슈 모두 잡았다”2019.08.23
오토사 개발 플랫폼 기업 ‘팝콘사’, “글로벌 티어1에 인정받는 기술, 보여주겠다”2019.09.19
매스웍스, 릴리즈2019b(R2019b) 업데이트…자율주행·로보틱스 시스템 기능 개선2019.09.26
빅터 펭 자일링스 CEO, “칩과 툴 연결하는 통합 플랫폼이 바이티스(Vitis)”2019.10.02
커넥티드카 기술시연회 연 KT·현대모비스, ‘협업분야’ 확대 추진2019.10.23
콘티넨탈, 모빌리티-스마트시티 잇는 V2x 기술 시연2019.10.28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 “제2 사옥, 인간-로봇연결되는 ‘테크 컨버전스 빌딩’으로 구축”2019.10.29
무인트랙터 원격제어 시연한 LGU+, ‘2021년 상용화 목표…스마트농업시장 연다’2019.10.29
딥러닝 알고리즘·기술 트렌드 공유…4일 ‘삼성 AI 포럼 2019’ 개막2019.11.04
안양시 특화 스마트시티 조성된다…한컴그룹, 안양시 업무협약 체결2019.11.06
자율차 구현 위한 융합 빅데이터 센터, 이달 15일 성남시에 개소2019.11.06
카카오 3분기 실적 발표, 매출 7832억원 영업익 591억원2019.11.07
3D영상합성기술 스타트업 ‘에이치브레인’, 자율주행기술 고도화 추진2019.11.11
포니ai·윈드리버와 손잡은 자일링스, “7나노 ACAP, 바이티스 SW로 최적화”2019.11.14
윈드리버 ‘오토사 어댑티브’ 플랫폼, ISO26262 ASIL-D 인증 프로그램 취득2019.11.16
안양시, “2021년께 시청사 주변서 자율차 시범운영 추진”2019.11.18
美 LA에 MaaS 법인 ‘모션 랩’ 설립한 현대차, “신성장 동력 확보”2019.11.18
센서 가격 감소세가 자율차 기술 견인, ‘일반-프리미엄차 간 차별화 요인’2019.11.19
“오토사(AUTOSAR) 툴 시장 1위인 벡터와 경쟁? 자신있다!”2019.11.20
KM솔루션·DGT모빌리티, 대구시 가맹택시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2019.11.21
KT, 세종시 자율주행 서비스 실증사업 합류…‘MaaS/TaaS 경쟁력 강화’2019.11.26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