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지멘스, 운영기술(OT) 네트워크 보안 파트너십 체결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0 13:05:30
  • -
  • +
  • 인쇄
▲ 원격 노드와 단일박스 간 연결성을 보여주는 엣지 네트워크 블록다이어그램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포티넷코리과 지멘스가 운영기술(OT) 네트워크 보안-연결성 강화를 골자로 하는 기술제휴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OT 환경은 그간 IT 네트워크와 분리, 운영돼왔으나 최근 IT와 OT의 컨버전스를 통해 신속하고 민첩한 비즈니스 성과를 확보하려는 기업들이 늘면서 OT와 산업제어시스템(ICS)은 사이버보안 위험에 많이 노출되고 있다.

특히 OT 환경에서의 사이버보안의 중요성과 OT 네트워크에 최적화된 솔루션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

‘SANS 2019 OT/ICS’ 서베이에 의하면 응답자의 50% 이상이 조직의 ICS 사이버 위험 수준을 심각(severe)/위태(critical) 또는 높음(high)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OT 환경의 여러 요인으로 인해 기존의 보안 솔루션은 노후하거나 민감한 시스템을 보호하는데 한계가 존재했다.

지멘스는 OT-IT 네트워크의 컨버전스로 인한 보안 과제를 해결하기 위해 최근 포티넷 패브릭-레디 기술 제휴 파트너 프로그램에 합류한 바 있다.

기술 에코 시스템 파트너는 포티넷 보안 패브릭(Fortinet Security Fabric)의 핵심영역으로 포티넷과 파트너사의 제품이 협업과 통합을 통해 포괄적인 보안 솔루션 구축을 목표로 운연된다.

양사 간 첫 번째 협업 솔루션인 패브릭-레디(Fabric-Ready)는 포티게이트 차세대 방화벽(FortiGate Next-Generation Firewall)을 러그드컴 멀티-서비스 플랫폼 제품군(Ruggedcom Multi-Service Platform family)과 결합해 변전소와 같은 열악한 환경에서도 사이버보안 정책을 지원하는 솔루션이다.

OT 네트워크를 위한 단일 통합 어플라이언스를 제공하고 단일 하드웨어 기반의 구축을 단순화함으로써 단일 박스 구축 모델(single box deployment model)을 벗어나 발생될 수 있는 전력, 공간, 물리적 보안 및 연결 문제를 해결하면서 원격 관리를 통해 용이한 구축 및 지속적인 관리를 지원한다는 게 포티넷의 설명이다.

한네스 바스 지멘스 러그드컴(Ruggedcom) 총괄매니저는 “OT 시스템을 사용하는 조직은 연결성 및 보안에 대한 고유한 요구사항을 가지고 있다. 양사의 파트너십은 OT 환경에서 사이버 보안이 얼마나 중요한지 잘 보여준다”고 말했다.

존 매디슨 포티넷 제품 총괄 선임부사장은 “OT 네트워크는 IT 시스템과의 컨버전스로 인해 사이버위협에 많이 노출되고 있다. 포티넷은 OT 디지털 솔루션의 글로벌 리더인 지멘스와 협력하여 포티넷 보안 패브릭(Fortinet Security Fabric) 플랫폼을 OT 네트워크로 확장하는데 지속적으로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IIoT 플랫폼 구축 도전과제, ‘산업-클라우드 커뮤니케이션에 주목하라’2018.11.05
힐셔, 초소형 멀티 프로토콜 네트워크 모듈 2종 발표2019.04.02
“IIoT의 보안, 운영레벨(OT)에서의 보안정책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2019.05.17
“넷X(netX) 플랫폼의 강점, 단일 API로 개발·운영 복잡성 줄인 핵심기술”2019.05.28
“마인드스피어(MindSphere)? 개방성·범용성 모두 갖춘 오픈 플랫폼”2019.06.05
스마트빌딩 구현의 핵심, “공조(空調) 아닌 공조(共助)시스템 구현이 경쟁력”2019.09.16
스마트홈의 미래, 무선기술로 실현하는 에너지 절감장치 ①2019.10.02
슈나이더, DW 솔루션 기업 ‘소트와이어’와 스마트병원 기술협력 강화2019.10.15
OT-IT 통신 플랫폼 ‘넷필드(netFIELD)’ 공개한 힐셔, “오픈소스 활용, 유연성 Up”2019.10.25
지멘스, 심센터3D/아메심 SaaS 서비스 오픈2019.11.08
KT, AI 엔진 탑재한 빌딩에너지관리 서비스 시범운영 시작2019.11.11
톰 레이튼 아카마이 회장, “엣지(Edge) 도입, 트래픽 분산-보안이슈 해결위한 필수”2019.11.26
IoT·5G·분산클라우드 확장세, 신기술 도입 확대로 커진 ‘보안이슈’2019.12.11
ETRI, ‘산업기술 R&D대전’서 신재생·지능형 에너지기술 공개2019.12.14
DT 프로젝트 확산이 견인하는 OT영역에서의 보안이슈, “어떻게 해결할 것인가?”2019.12.17
2019년 주요 보안 키워드는 ‘갠드크랩’, ‘이모텟 악성코드’, ‘몸캠 피싱’2019.12.18
LG전자·서울대, 빅데이터 전문가 키운다…‘빅데이터 교육협약’ 체결2019.12.18
국내 IT서비스 시장, 향후 5년 간 2.1% 성장률 이어갈 듯2019.12.20
2020년 디지털 마케팅 키워드는 ‘자동화’, ‘AVOD’, ‘큐레이션 최적화’2019.12.23
피보탈·KB국민은행, 데이터-DT 시범사업 추진 ‘맞손’2019.12.24
4차 산업혁명 시대, 제조산업계에서 해결해야 하는 3개 주요 운영과제2019.12.26
장일수 스패로우 대표, “시큐어코딩 국내 1위, 해외에서도 이어갈 것”2019.12.30
타깃형 공격 증가, 모바일 사이버공격 다변화…2020년 주목해야 할 보안이슈는?2020.01.03
사이버공격의 궤도(Trajectory) 변화, 2020년 주목해야 할 보안 키워드2020.01.06
로크웰, 사이버보안 기업 ‘애브넷데이터시큐리티’ 인수2020.01.11
한국지멘스 ‘더 나눔 봉사단’, 사랑의 연탄 나눔 봉사…누적 12만장 기부2020.01.13
‘2020년은 RPA 확산 원년’, RPA 엔지니어 채용 기업도 늘어날 듯2020.01.13
‘디지털혁신(DT)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제조기업이 2020년 주목해야 할 6대 기술 트렌드2020.01.14
포티넷·지멘스, 운영기술(OT) 네트워크 보안 파트너십 체결2020.01.20
슈나이더, 시그니파이 ‘폴란드 전력 공급 프로젝트’에 자문기업으로 합류2020.01.22
복잡 다변화, 정교해지는 사이버공격 기법…어떻게 대응할 것인가2020.01.22
안랩, AI 정보보안 스타트업 ‘제이슨’ 인수…보안역량 강화2020.01.22
슈나이더 PA사업부, SK에너지에 안전계측시스템(SIS) 공급…파트너십 확장2020.02.03
LGU+, 다수 카메라 지원하는 ‘U+지능형 CCTV’ 단체형 상품 출시2020.02.04
운영기술(OT) 환경에 최적화…안랩, 보안솔루션 ‘안랩 EPS 2.0’ 출시2020.02.07
슈나이더, 트라이코넥스·폭스보로DCS 인텔리전트 인클로저 발표2020.02.07
LGU+, 2019년 매출 12조3820억원…영업익은 1851억원 공시2020.02.09
지멘스 IIoT 플랫폼 ‘마인드스피어’, 포레스터리서치 보고서 ‘리더’ 선정2020.02.13
아비바, ‘디스크리트 린 매니지먼트’ SW 플랫폼 업데이트2020.02.14
[인사] 한국지멘스, 디지털인더스트리(DI) 부문 신임대표로 토마스 슈미드 선임2020.02.17
슈나이더, SE아카데미 ‘데이터센터 전문가’ 교육과정 신설2020.02.18
밀레니얼 고객층 혜택 강화하는 LGU+, 구글과 프로모션 진행2020.02.18
LGU+, 인텔·원스와 5G 네트워크용 100G급 대용량 IPS 개발2020.02.20
슈나이더, 포춘 선정 ‘존경받는 기업’ 3년 연속 등재2020.02.20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