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美 워싱턴DC서 자율차 운행 준비 중…‘HD맵’ 구축 시작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5 09:08:52
  • -
  • +
  • 인쇄
▲ 우버가 HD맵 구축을 위해 워싱턴DC에서 데이터 수집을 시작한다는 보도가 나왔다. [사진=AP/연합뉴스]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CNN이 23일(현지시간) 차량호출 서비스기업인 우버(Uber)가 미국 워싱턴DC에서 자율주행차량 운행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버는 같은 날 워싱턴DC의 거리를 지도화하는 작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정밀지도(HD맵) 구축을 위해 카메라와 센서를 탑재한 3대의 자동차가 몇 주간 워싱턴DC 시내를 돌아다니며 데이터를 수집하게 된다. 고정밀지도는 자율주행차의 위치파악, 정보수집을 위한 자율주행차 운행에 필수 기술이다.

우버는 지도 데이터가 완성되면 워싱턴DC의 교통 상황에 맞게 특화된 차량 운행 시나리오를 파악하고, 해당 시나리오에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시험운행에 나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안으로 자율주행차 시험운행에도 나설 계획이지만 구체적인 일정은 밝히지 않았다.

워싱턴DC를 선택한 것은 이동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기술을 채택해온 이 도시의 역사 때문이라고 우버는 설명했다. 워싱턴DC는 그간 차량공유, 자전거공유와 같은 서비스를 수용하는 데 적극적인 편이었다.

구글의 웨이모도 같은 날 뉴멕시코, 텍사스에서 자율주행 미니밴과 트레일러트럭을 시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웨이모는 텍사스 오스틴에서 자율주행차를 운영했으나 애리조나, 디트로이트 사업에 집중하기 위해 지난해 철수한 바 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웨이모(Waymo) 공유차 서비스 발표…완성차 기업의 대응전략은?2018.07.24
‘소유’에서 ‘공유’로…패러다임 바뀐 오토모티브 시장2018.09.13
“자율주행기술은 이미 수준급, 상용화는 아직 더 있어야…”2019.06.10
자율주행기술에 투자하는 완성차·IT기업들…“기술·생태계 확보에 집중”2019.06.17
‘자율주행차의 딜레마’ 푸는 안전성 입증 방법론, 해결책은?2019.07.05
"국내 연료전지 산업 활성화, 구체적인 정책 이행 계획 수반돼야…"2019.08.14
코스피200 기업 62% 감사위 운영규정 공시, 전년비 2.5배 증가2019.11.04
성장한계 직면한 신용카드업계, “핀테크·데이터역량 활용한 성장동력 확보해야…”2019.11.21
지난 10년 간 플랫폼 기업 급증, 종속 우려 산업군은 모빌리티·유통·헬스케어2019.12.02
인피니언, TRENCHSTOP IGBT7 기반 ‘EconoDUAL3’ 900A 모듈 발표2020.01.03
“특수 IP블록인 FPGA…전장시스템 설계 단에서 활용 가능성, 무궁무진”2020.01.17
[오토모티브월드 2020 현장 이모저모] “차량 경량화 소재와 전장부품, 자율주행기술 최신 트렌드…여기에 모였다!”2020.01.17
우버, 美 워싱턴DC서 자율차 운행 준비 중…‘HD맵’ 구축 시작2020.01.25
인피니언, 플립칩(flip-chip) 패키지 전용 생산공정 구축 완료…양산 시작2020.02.03
[그것을 알려주마] AI/ML 구현의 핵심 실리콘…“CPU, GPU, NPU와 FPGA, 그럼 IPU는 뭐야?”2020.02.05
스마트시티 프로젝트의 성패를 좌우하는 ‘통합 인프라’ 환경 구축의 중요성2020.02.11
ETRI, 프랑스서 자율차 연구 프로젝트 ‘오토파일럿(AUTOPILOT)’ 성과 시연2020.02.11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