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청, 뿌리산업 지재권(IP) 보호 위한 지원책 강화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12-16 15:19:14
  • -
  • +
  • 인쇄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특허청이 내년부터 핵심 뿌리기술을 보유하고 성장 가능성이 높은 뿌리산업계 전문기업을 대상으로 지식재산권(IP) 보호 강화를 위한 지원에 나선다. 뿌리산업은 주조, 금형, 소성가공, 용접, 표면처리, 열처리 등 제조공정기술을 활용하는 6대 산업군을 뜻한다.


16일 특허청에 따르면 6대 산업군 내 기술기업을 대상으로 ▲국제 지재권분쟁 대응전략 지원 사업 우선 선정 ▲지식재산권(IP) 보호진단 ▲IP역량강화 교육 등의 다양한 지원시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국제 지재권분쟁 대응전략 지원 사업은 국내 수출 중소·중견기업의 해외 진출 과정에서 발생하는 IP분쟁 대응을 적기에 지원하기 위해 2009년부터 특허청에서 추진 중인 사업이다. 해당 사업을 통해 해외기업으로부터 경고장, 소송 대응을 지원하고 있다.

내년부터 뿌리기술 전문기업이 해당 사업에 참여하게 되면 선정 평가 시 가점을 부여받을 수 있게 된다.

또 기업 요청이 있을 경우 한국지식재산보호원의 업종별 전문가가 기업현장에 직접 찾아가 심화 컨설팅 전에 기업의 IP보호 진단을 무상으로 받을 수 있게 되며, 매년 주기적으로 지재권 인식 제고와 IP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도 제공된다.

정부혁신 일환으로 산업통상자원부와도 협업을 강화하면서 산업통상자원부와 공동으로 뿌리기술 전문기업의 지재권 교육과 진단을 위한 기업 수요 발굴, 홍보 부문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특허청 목성호 산업재산보호협력국장은 “뿌리기술 전문기업을 포함한 우리기업 대다수가 여전히 해외 특허출원에 소극적이고 지재권 전담 조직과 인력을 제대로 갖추고 있지 않아 지재권 보호에 취약한 상황”이라며 “뿌리산업에 대한 IP보호 강화 조치가 우리 수출기업의 지재권 보호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