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매출 1천억원 이상 SW기업 247개사, 매출 총액은 63조원

김진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0 09:12:31
  • -
  • +
  • 인쇄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지난해 연매출 300억원 이상을 달성, ‘SW천억클럽’에 가입한 소프트웨어(SW) 기업 수가 247개로 조사됐다. 이들 기업의 총 매출액은 전년비 13.1% 성장한 63조2112억원이다.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가 발표한 ‘2019년 SW천억클럽’ 리포트에 따르면, 2018년 기준 300억원 이상의 연매출을 올린 기업은 총 247개사, 매출 총액은 63조2112억원으로 집계됐다. 전년비 기업 수는 10.3%, 총 매출액은 13.1% 증가했다.

SW천억클럽은 SW를 주사업으로 하는 기업의 전년도 매출액 규모를 조/5천억/1천억/5백억/3백억 등 구간별로 집계하는 자료다. 협회는 2013년부터 SW천억클럽을 연례조사 후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 1조원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기업은 전년과 동일한 10개사로 조사됐다. 전년도 1조클럽에 신규 진입한 대형 게임사의 매출은 소폭 하락했다. 

 

▲ 소프트웨어(SW) 업종별 전년비 매출 변화폭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자료인용]

허나 인터넷 포털 기업의 매출이 크게 성장하면서 전체 매출액 상승을 견인했다. 대형 시스템통합(SI) 기업도 클라우드, 인공지능(AI)과 같은 신산업 투자 효과로 매출 상승을 기록했다.

지난해에는 연매출 1000억원 이상 기업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 게임사의 게임흥행과 간편결제, O2O 등 서비스 기업의 매출상승이 이유로 분석된다.

1000억클럽의 폭발적인 성장에 힘입어, 연매출 300억원 이상 기업의 종사자 수 역시 전년비 15.5% 증가한 13만2000여명을 기록했다. 100억원 이상 기업까지 모두 포함한 수치는 15만8000여명이다. 이는 전년비 12.0% 증가한 수치다.

종사자 수 증가폭이 전년비 상승한 이유로는 1000억클럽 기업의 전반적인 성장과 중견 SI 기업의 사업 확장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업종별로는 컨설팅, 인터넷 서비스 분야 기업의 매출 규모가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컨설팅 업종의 경우 공공·금융·대기업의 클라우드 전환 이슈에 따라 클라우드 도입-이전-관리에 대한 컨설팅 수요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이 밖에도 인터넷서비스 기업의 지속적인 강세, 시스템 통합 기업의 굵직한 대형 공공프로젝트 수주, PC 온라인 게임 흥행 등 모든 업종의 매출이 성장세를 보였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