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2000억달러 규모 ‘하이브리드클라우드’ 시장, 주목해야 할 핵심 키워드 3개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1-30 10:35:31
  • -
  • +
  • 인쇄
▲ [source=ibm blog]
지난해는 클라우드 컴퓨팅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운 해로 기록될 것이다. 새롭게 부상한 하이브리드·멀티클라우드 분야는 비용절감과 생산성을 높이며 벤더 종속에서 벗어나면서도 워크로드를 유연하고 효율적으로 클라우드로 이전하길 원하는 기업이 선호하면서 크게 성장했다. 

 

이런 장점에 힘입어 하이브리드클라우드 시장은 1조2000억달러에 달하는 시장기회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올해의 경우, 이런 경향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보인다. 모든 영역의 기업이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신속히 출시하고 고객에게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하이브리드·멀티클라우드 전략을 채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양해진 사이버공격에서 클라우드를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고급 암호화 및 보호 솔루션에 초점을 맞추면서, 엣지(Edge)와 같은 새로운 기술을 수용해 기술 역량을 제고할 것으로 예상된다. 기업은 복잡한 클라우드 생태계를 보다 쉽게 유지할 수 있도록 자동화 도구를 도입하기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즉, 올해 주목해야 할 핵심 키워드로는 ▲엣지(Edge) ▲자동화(Automation) ▲산업특화 클라우드(Industry-specific Clouds)를 들 수 있다.

1. 5G 상용화, 하이브리드클라우드 전략의 일환으로 엣지 도입 늘 것
최대한 데이터가 생성되는 곳에 가까운 위치에서 계산을 수행하는 엣지컴퓨팅 기술은 여러 면에서 클라우드 제2장에 부합하는 기술이다. 보다 빠르게 소비자 구매 추세를 업데이트 받거나, 고장 날 수 있는 장비를 예측해 예지 정비할 수 있고, 모바일 게임과 증강현실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다.

많은 기업이 하이브리드클라우드 전략에 엣지컴퓨팅을 통합하고 있기 때문에, 5G는 더욱 중요한 요소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브리드클라우드는 가장 관련 높은 데이터와 백앤드 기능을 취합하며 엣지 컴퓨팅은 데이터가 생성되는 곳에서 실시간으로 분석 및 기타 핵심 기능을 지원하게 될 것이다.

2. 하이브리드멀티클라우드 중요 요소로 작용하는 자동화
기업은 중요한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을 어떤 환경으로도 유연하게 이전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멀티클라우드 전략을 빠르게 채택하고 있다. 실제 하이브리드클라우드는 1조2000억달러 상당의 시장기회를 보유하고 있으며, 기업 의사결정자 약 80%가 하이브리드클라우드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

그러나 하이브리드클라우드의 강점인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API, 데이터 유형에 대한 복원력, 확장성, 지원 기능은 본질적으로 복잡하다. 복잡성 관리가 향후 기업 클라우드 전략의 성패를 나눌 것이다. 2020년에는 복잡한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환경을 관리할 수 있는 인공지능을 포함한 자동화 도구가 각광 받을 것이다.

3. 하이브리드클라우드 전략의 일환, 보안 관제 센터의 확산
IT기업 의사결정자의 약 60%가 클라우드 공급자를 선정할 때 보안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그러나 다양한 환경에 데이터가 분산되어 있는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환경에서 높은 수준의 보안을 유지하는 것은 복잡하다.

2020년에는 중앙 집중화된 운영을 지원하는 대시보드를 통해 기업이 보다 빠르게 보안 인사이트를 도출하고 보안 사고에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 도구가 많이 등장할 것이다. 보안 관제 센터와 같은 단일 보안 지휘본부를 구축하는 것이 중요하다.

4. 특정 산업에 최적된 클라우드 도입률의 증가세
많은 기업이 클라우드를 도입함에 따라 특정 산업에 특화된 클라우드 솔루션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 규제가 심한 사업의 경우 컴플라이언스와 같은 부담을 덜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는 클라우드 도입을 선호한다.

2019년 뱅크오브아메리카(Bank of America, BOA)는 주요 애플리케이션과 워크로드를 이전하고 6600만 명의 고객을 지원하기 위해 IBM의 금융서비스에 최적화된 퍼블릭클라우드를 도입했다.

이와 같이 특정 시장에 맞춤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해, 산업 고유의 가치를 제공하고 특정 요구사항을 해결하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보다 역점을 둘 것으로 예상된다.

5. 오픈소스 도구 확산으로 쿠버네티스 활용도 증가
오픈소스 기술은 클라우드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고 있다. 2019년 기업은 인프라를 현대화하고 보다 빠르게 하이브리드·멀티클라우드를 도입하기 위해 오픈소스 소프트웨어(SW)를 주목했다. 

 

올해에는 보다 많은 개발자가 빠르게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할 수 있는 도구를 활용해 기업이 디지털 혁신의 선두에 설 수 있도록 지원할 것으로 예상된다.

점차 많은 기업이 신속하게 구축하고 시험하고 배포하는 데브옵스(DevOps)의 철학을 수용하는 연속성(Continuous Delivery, CD) 패러다임을 채택할 것이다. CD모델은 컨테이너와 쿠버네티스에서 배포 가능하도록 설계된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의 발전과 함께 증가하고 있다.

예를 들면 올해에는 많은 개발자가 쿠버네티스와 오픈시프트(OpenShift)로 이동할 것이다. 이에 따라 쿠버네티스 생태계의 필수적인 부분이 되기 위해 점차 레드햇 오퍼레이터(Red Hat Operators)와 같은 기술을 도입하기 시작할 것이다.
 

 

글 : 알렉스 울프(Alex Wolfe) / 시니어디렉터 / ABB [IBM Guest Writer]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