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수입시장 내 한국기업 점유율 하락세, “서플라인 체인 다변화 검토해야”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2-18 14:00:21
  • -
  • +
  • 인쇄
▲ [사진=로이터/연합뉴스]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빠르게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는 중국시장에서 한국기업의 점유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경련이 UN Comtrade 무역통계를 이용해 2010년부터 2019년까지 중국 전체 수입시장에서 한국, 일본, 미국, 독일 등 상위 4개국의 시장점유율 변화를 분석한 결과 한국은 2015년 10.4%를 정점으로 지속적으로 하락해 2019년 8.5%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부터 중국정부가 ‘중국제조2025’를 표방하며 자국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지속 지원하면서 2015년과 비교하여 2019년 일본, 미국, 독일의 시장점유율 역시 하락했다. 일본은 8.5%에서 8.3%로, 미국은 8.9%에서 6.0%로, 독일은 5.2%에서 5.1%로 각각 하락했다.

보스턴컨설팅그룹에 따르면 중국 소비시장이 2016년부터 2021년까지 1조8000억달러가 증가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는 2016년 한해 독일 소비시장 규모와 동일한 수준이다.

높은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중국시장에서 각국의 위상 변화를 알 수 있는 중국 내수용 수입시장 시장점유율 추이를 살펴보면 한국은 2016년 7.9%로 최고점을 기록한 이후 2018년 5.4%로 2.5%p 하락했다. 글로벌 생산기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아세안은 2011년 10.2%에서 2018년 12.1%로 중국 내 시장점유율이 증가했다.

▲ BCG, 「Five profiles that explain China's consumer economy」, 2017.6월
재중 한국기업의 투자액 대비 매출액 추이를 살펴보면 2013년 7.3배를 정점으로 2017년 4.5배까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률도 2013년 4.9%에서 2017년 3.8%로 낮아졌다.

전기전자/자동차 분야는 지난해까지 반도체 단가급락, 스마트폰.승용차 판매부진이 계속되면서 시장점유율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러한 가운데 지난달 워싱턴에서 G2인 미국과 중국이 약 2년에 걸친 협상 끝에 1단계 무역협상을 타결함에 따라 향후 미국기업의 중국 수입시장 접근도가 개선되면서 한국기업의 중국시장 점유율은 더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합의로 중국은 미국산 제품과 서비스 구매를 확대하기로 했다. 중국의 대미 공산품 수입액은 2017년 788억달러에서 2021년 1565억달러로 2배 가까이 증가해 수입비중은 2017년 9.1%에서 2021년 18.0%로 8.9%p 증가할 전망이다.

중국 수입시장에서 미국의 시장점유율은 공산품뿐만 아니라 농산품, 에너지, 서비스 품목에서도 증가할 예정으로 한국기업의 중국시장 공략이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중국은 지난해 말 1인당 GDP 1만달러 시대에 접어들었고 중국 정부도 내수시장 개방을 확대하고 있다”며 “우리기업들이 중국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기업을 벤치마킹해 중장기 전략을 다시 세워야 한다.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글로벌 서플라인 체인의 다변화를 검토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韓 제조업 품질경쟁력 우위 상품수, 日·獨에 크게 뒤져2019.08.19
韓 화학소재기업 OECD 하위권, “영세기업 집중 지원해야…”2019.09.09
韓·日 R&D 세제지원 격차 늘었다…'R&D투자 늘릴 제도 보완해야'2019.10.14
2020년 반도체시장, 낸드 중심 가격 회복세…“ICT산업계 회복국면 진입”2019.11.18
韓 인공지능(AI) 인력 부족률 60%…“교육 인프라 확대, 규제 완화해야”2019.12.16
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90.3, “민간기업 활력 위한 경제대책 필요”2019.12.26
중장년 구직자, 재취업 시 평균 14개 기업에 이력서 낸다2020.01.08
올해 中경제 6% 성장 어렵다…대중국 수출비중 회복 전망도 ‘빨간불’2020.01.10
한경연, “대기업 매출 늘 때 중소·중소기업 매출도 늘었다”2020.01.20
韓 노동시장, “연공서열형→직무급 임금체계 개편으로 유연성 제고해야”2020.02.03
지난해 국내 창업비용 490만원…“OECD국가 중 맥시코 다음으로 비싸다”2020.02.04
경제단체, “국민연금위원회 설치로 독립성·전문성 확보해야”2020.02.07
중국 수입시장 내 한국기업 점유율 하락세, “서플라인 체인 다변화 검토해야”2020.02.18
한국경제 반등 위한 방향성 고민 필요…‘과감한 개혁 추진할 시점’2020.02.18
삼성, 퀄컴 5G 모뎀칩 ‘X60’ 생산계약 수주…‘5나노 공정기술 적용’2020.02.19
통신3사, 삼성 ‘갤럭시S20’ 예판 시작…“혜택 많은 통신사는 어디?”2020.02.20
디지털 비즈니스 환경, “MZ세대 소비 형태 반영한 마케팅 전략 수립해야”2020.02.20
LGU+ ‘갤럭시S20’ 온라인 예약가입자 60%, ‘클라우드 핑크’ 선택했다2020.02.24
“모바일운전면허증, 후불결제수단 도입 등 신산업 육성 위한 규제 개선해야”2020.03.21
허창수 전경련 회장 “실물·금융 복합위기, 가용수단 모두 동원해야”2020.03.26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