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연, “대기업 매출 늘 때 중소·중소기업 매출도 늘었다”

최태우 기자 / 기사승인 : 2020-01-20 10:27:51
  • -
  • +
  • 인쇄
기업 규모로 기준하는 규제위주 기업정책 변해야

[IT비즈뉴스 최태우 기자] 대기업의 매출과 기업 수가 증가하면 중견·중소기업의 매출이 늘어나는 효과가 발생돼 기업 규모를 기준으로 이뤄지는 대기업 규제정책이 바람직하지 않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KERI)은 20일 전자·자동차·화학 등 13개 제조업종의 2010년∼2018년 자료를 기초로 고용 1천명이상 기업(대기업)의 매출 및 기업 수가 고용 1천명미만 기업(중견·중소기업)의 매출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고용 1천명이상 기업의 매출과 기업 수가 고용 천명미만 기업 매출에 미치는 영향분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한경연은 기업을 종업원 수에 따라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으로 구분한 후, 각 업종별로 기업 규모기준에 따른 매출액 및 기업 수를 구해 분석을 수행,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대기업 매출과 중견·중소기업 매출사이의 상관계수는 0.481로 1% 유의수준에서 통계적으로 의미가 있었다고 밝혔다.

대기업 매출과 기업 수가 중견·중소기업의 매출과의 영향관계를 분석한 결과, 변수들 사이에 상관관계가 높다는 것이 어느 한 변수가 다른 변수에 영향을 준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분석결과 대기업 매출은 중견·중소기업 매출에 영향을 주지만 중견·중소기업 매출은 대기업 매출에 영향을 주지 않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편 대기업 수와 중견·중소기업 매출은 서로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일례로 자동차·트레일러 업종의 대기업 매출 또는 기업 수 증가가 업종 내 중견·중소기업의 매출증가로 연결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 자동차·트레일러 업종의 대기업 매출·기업수 및 중견·중소기업 매출 추이 [통계청(기업활동조사), KERI 보고서인용]
실제로 자동차·트레일러 대기업의 매출이 2010년 107.1조원에서 2018년 141.6조원으로, 기업 수가 19개에서 25개로 각각 1.3배 늘 때, 중견·중소기업의 매출은 49.1조원에서 70.6조원으로 1.4배 늘었다.

대기업매출과 기업수가 증가할 때 중견·중소기업의 매출이 어느 정도 증가하는 지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회귀분석을 수행했다. 인과관계 분석만으로는 원인변수가 결과변수에 미치는 영향의 정도를 파악할 수 없기 때문이다.

회귀모형은 대기업 매출액 또는 기업 수와 산업 매출증가율 등의 변수들이 중견·중소기업의 매출을 설명하도록 구성했다. 회귀분석의 계수추정 결과에 따르면 대기업매출 1% 증가 시 중견·중소기업 매출은 단기적으로 0.07%, 장기적으로는 0.27% 증가했다.

대기업 수 1% 증가는 중견·중소기업 매출 0.43% 증가를 초래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계수추정치는 모두 1% 유의수준에서 통계적으로 의미가 있었다.

한경연은 대기업의 매출 및 기업 수가 증가함에 따라 중견·중소기업의 매출도 함께 증가한다는 점을 볼 때 기업 규모에 따른 차별 정책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전세계 시장 경쟁이 치열하고 세계시장 의존도가 높은 개방경제의 특성을 감안할 때,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의 관계를 좁은 국내시장에서 서로 경쟁하는 관계가 아닌 세계시장에서 경쟁국의 기업들과 경쟁하는 협력적-상생적 관계로 봐야 한다는 주장이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대기업에 대한 차별정책은 글로벌 시장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국가대표팀 선수의 발목을 묶고, 투자와 생산 등 기업 활동의 해외유출을 부추기는 것과 같다”며 “경제성장은 규모에 상관없이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이 함께 성장하며 이뤄지는 것임을 인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미세공정기술 난제, AI로 해결…SK하이닉스, 전문인재 영입 강화2019.06.10
AI 인재양성·영입 추진하는 SKT, 한양대와 ‘AI 온라인 과목’ 개설2019.07.04
韓 제조업 품질경쟁력 우위 상품수, 日·獨에 크게 뒤져2019.08.19
정부 주도 ‘빅데이터 플랫폼·센터 구축 사업’ 22개소 선정·발표2019.09.06
韓 화학소재기업 OECD 하위권, “영세기업 집중 지원해야…”2019.09.09
소재부품 경쟁력 확보 강화한다…정부, 獨 소재·부품기업·기관과 협력추진2019.10.10
韓·日 R&D 세제지원 격차 늘었다…'R&D투자 늘릴 제도 보완해야'2019.10.14
2020년 반도체시장, 낸드 중심 가격 회복세…“ICT산업계 회복국면 진입”2019.11.18
韓 인공지능(AI) 인력 부족률 60%…“교육 인프라 확대, 규제 완화해야”2019.12.16
1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90.3, “민간기업 활력 위한 경제대책 필요”2019.12.26
한경연, “대기업 매출 늘 때 중소·중소기업 매출도 늘었다”2020.01.20
2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92.0, 1월 대비 소폭 상승2020.01.29
韓 노동시장, “연공서열형→직무급 임금체계 개편으로 유연성 제고해야”2020.02.03
지난해 국내 창업비용 490만원…“OECD국가 중 맥시코 다음으로 비싸다”2020.02.04
경제단체, “국민연금위원회 설치로 독립성·전문성 확보해야”2020.02.07
한경연, “기업친화적 정책으로 저성장·저물가 벗어나야”2020.02.10
코로나19 사태, 자동차/차량부품·무선통신기기 업종 매출에 타격2020.02.17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