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구글과 AR콘텐츠 펀드 조성…5G 실감형 콘텐츠 확보 본격화

김진수 / 기사승인 : 2020-01-13 09:46:08
  • -
  • +
  • 인쇄
▲ CES 2020 현장을 찾은 LG유플러스 하현회 부회장 [사진=LG유플러스]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LG유플러스와 구글이 증강현실(AR) 콘텐츠 개발을 추진한다. 양사는 AR콘텐츠 활성화를 위해 공동출자하는 AR콘텐츠 펀드를 조성하고 제작·배포를 골자로 하는 것에 합의했다.

양사 간 콘텐츠 개발 협력 발표는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VR콘텐츠에 제작·공동투자를 통해 LG유플러스의 VR전용 플랫폼(U+VR)과 구글의 유튜브에 K-콘텐츠를 독점 공급해오고 있다.

지난해 9월 연간 1800만명이 이용하는 서울 지하철 6호선 공덕역에 5G 기반 문화공간인 ‘U+5G 갤러리’를 선보인 바 있다.

사측은 VR콘텐츠 분야의 성공적인 경험을 AR분야로 확장하고 구글과 공동으로 제작한 AR콘텐츠의 글로벌 공급에 적극적으로 나서 실감형 콘텐츠를 기반으로 한 5G 시장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유플러스는 공동제작한 3D AR콘텐츠를 유플러스 고객에게 한곳에서 모아서 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구글은 ’구글 검색’ 서비스를 통해 전세계 통신사, 단말 제조사에 무관하게 서비스할 계획이다. 구글 검색에서 제공하기 어려운 다양한 애니메이션 동작과 효과음 등은 LG유플러스 서비스로 제공하면서 서비스 차별화를 추진한다.

LG유플러스는 5G 가입자가 1천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부터 관련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내다보고 AR/VR 기반 5G 콘텐츠 발굴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5G 혁신형 콘텐츠 제작·수급과 유무선 융복합 기술개발에 5년간 2조6000억원의 투자를 단행할 것을 밝힌 바 있다. 이는 최근 5년 간 관련 분야에 집행한 연 평균 투자액 대비 두 배 가량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5G 서비스를 위해 1만9000여편까지 전용 콘텐츠를 확보한 상태다. 향후 실감형 미디어 콘텐츠를 기반으로 이를 응용한 연관 산업의 다양한 국내외 기업들과 협력도 확대하고 있다.

교육 콘텐츠 산업에도 진출한다. 교육부와 협업으로 교과과정에 필요한 견학·체험 학습 등을 AR·VR을 통해 새로운 방식으로 학습하는 실감형 교육 모델을 공개했고 영유아를 대상으로 영어로 된 해외 명작동화와 유명 어린이 도서를 볼 수 있는 AR 도서관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