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국내 중소기업에 자체 개발한 양자암호통신 기술 이전

한지선 기자 / 기사승인 : 2020-06-29 07:31:34
  • -
  • +
  • 인쇄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KT가 자체 개발해 온 양자암호통신 기술을 우리넷 등 국내 중소기업에게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우리넷은 광 전송장비 개발·제작하는 전문업체다. 국내 최초 테라급 ‘패킷·광 전송망(POTN)’ 장비를 자체 개발, 상용화에 성공했으며 암호화된 패킷을 전송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KT가 중소기업에 이전하는 양자암호통신 기술은 ‘양자 키 분배(QKD) 시스템’이다. 양자 키 분배 시스템은 데이터를 해킹과 감청이 어려운 상태로 암호화하기 위해 양자로 만든 키를 통신망에 공급하는 양자암호통신 핵심기술 중 하나다.

KT는 2018년부터 연구·개발을 시작, 2019년 첫 양자 키 분배 시스템 프로토타입(Prototype)을 제작했다고 설명했다.

개방형 계층구조(Y.3800) 표준에 따라 국내 중소기업의 암호화 장비(Encryptor)와 양자 키 분배 시스템을 연동, 이를 지난 4월 경기도 일부 지역의 5G 네트워크에 적용해 보안이 강화된 상태에서 고객 데이터 속도가 떨어지거나 지연 발생하지 않고 원활한 통신이 이뤄지는 결과를 얻었다.

개방형 계층구조 표준은 KT가 제안하고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부문(ITU-T)가 제정한 국제표준이다. 양자암호 통신망을 구축하는 구조를 국내외 사업자들이 여러 계층에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는 개방형으로 정의한 것이 주 내용이다.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중소기업들은 KT의 양자 키 분배 시스템 기술을 이용해 국내 기술만을 이용한 양자암호 키 분배 장비를 제작하고 KT와 기술 테스트를 진행한 뒤 각종 양자암호통신망 구축사업에 참여할 계획이다.

KT 인프라연구소장 이종식 상무는 “이번 기술이전이 상생을 통해 양자암호통신 생태계를 견고히 하고 KT와 국내 중소기업이 이 분야의 글로벌 시장을 주도 할 수 있는 리더십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