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中 차이나유니콤과 제휴 ‘5G 로밍 서비스’ 개시

한지선 기자 / 기사승인 : 2019-09-17 11:10:04
  • -
  • +
  • 인쇄
▲ LG유플러스가 차이나유니콤과 제휴를 맺고 16일부터 중국 5G 로밍 서비스의 시범운영을 시작했다.[사진=LG유플러스]

[IT비즈뉴스 한지선 기자] LG유플러스가 중국 이동통신사업자인 차이나유니콤과 제휴를 맺고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한다.


차이나유니콤은 가입자 3억200만명을 보유한 중국 3대 통신사 중 하나다. LG유플러스는 16일부터 5G 고객을 대상으로 5G 로밍 서비스를 시범 운영을 시작했다. 서비스 정식 개시는 차이나유니콤 공식 5G 상용화 시점인 이달 말에 맞춰 진행될 예정이다.

차이나유니콤은 지난 5월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등 주요 7개 도시에서 5G 서비스를 시작한 바 있다. 8월부터는 1만7000개의 기지국을 기반으로 주요 40개 도시에서 중국 내 5G 시범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양사는 지난 4월 5G 로밍 연동에 대해 양사 협의를 마치고 6월부터 중국 현지에서 5G 로밍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시범 상용망 연동은 지난달 16일 완료된 바 있다. 5G 로밍 서비스는 LG전자 V50씽큐 스마트폰을 이용 고객을 대상으로 우선 적용된다. 향후 소프트웨어(SW) 업그레이드로 갤럭시S10, 갤럭시노트10 이후 단말도 지원된다.

LG유플러스는 유럽 및 아시아 등 해외 이동통신 파트너와 협력을 추진하면서 5G 로밍 제공 국가가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후 고객의 로밍 이용 경험을 분석하여 별도 5G 로밍 요금제를 검토할 계획이다.

LG유플러스 김시영 MVNO/해외서비스담당은 “국내 여행객이 가장 많이 찾는 중국의 경우 9월 초 로밍 요금제 개편을 통해 마련된 ‘제로 프리미엄 중일’ 요금제에 가입하면 5G 속도의 데이터부터 음성 수발신과 문자까지 무제한 무료로 이용이 가능하다”며 “한국 5G 속도와 유사한 초고속 데이터 서비스를 중국에서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