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중부발전, 5G·VR·AI 도입한 ‘스마트발전소’ 구축 협력

김진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10-04 09:11:48
  • -
  • +
  • 인쇄
▲ KT 이창근 공공고객본부장(중앙 오른쪽)과 중부발전 김호빈 기술본부장(중앙 왼쪽)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KT]

[IT비즈뉴스 김진수 기자] KT와 중부발전이 5G 기술선도를 위한 스마트 발전소 개발을 골자로 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2일 충남 보령 중부발전 사옥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KT 이창근 공공고객본부장과 중부발전 김호빈 기술본부장 등 양사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KT는 발전소에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게 된다. 양사는 스마트 발전소 구현을 위한 5G 서비스 개발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KT는 5G에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지능형 CCTV ▲디지털트윈(DW)와 같은 ICT 기술을 융합해 발전소 안전 체계를 제공하고 기존 발전 업무의 효율성 제고를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예를 들어 발전현장에서 작업자와 관제센터가 실시간으로 현장 작업상황을 스마트글래스로 공유해 효율적인 작업이 가능해지며 관제센터에서 개별 작업인원들의 위치와 위험상황을 자동으로 모니터링 할 수 있게 돼 위험상황에 신속히 대비할 수 있게 된다.

양사는 앞으로도 단계적으로 혁신 서비스를 발굴하고 전체 사업장으로 5G 혁술을 확대할 예정이다.

한국중부발전 기술본부 김호빈 본부장은 “중부발전은 출범이래 안정적이고 경제적인 친환경 에너지를 공급하는데 힘써왔다”며 “KT의 5G 기술을 활용하여 더욱 안전하고 경제적인 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KT 공공고객본부 이창근 본부장은 “KT의 5G 역량을 통해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5G 스마트발전소를 중부발전과 함께 구축하고 국가 에너지 산업을 선도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IT비즈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글자크기
  • +
  • -
  • 인쇄
뉴스댓글 >

주요기사

+

많이 본 기사

마켓인사이트

+

컴퓨팅인사이트

+

스마트카

+

PHOTO NEWS